정부가 유류세 인하를 공식화하고, LNG, 액화천연가스에 대한 할당관세율도 내리기로 했습니다. 유류세 인하 폭과 적용 시기 등 구체적 방안은 다음 주 발표합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최근 “유류세 인하를 검토하고 있다”고 한 데 이어, 정부가 유류세를 한시적으로 내리겠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오늘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최근 급등한 국제 에너지 가격이 국내 물가가 오르는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유류세 인하는 역대 4번째 조치입니다.

정부는 유류세 인하 폭과 적용 시기 등 구체적 방안은 다음 주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가장 최근 유류세를 내렸던 2018년엔 15%를 내렸는데, 이 경우 휘발유 가격은 1리터에 123원, 경유는 87원, LPG 부탄은 30원 떨어지는 효과가 났습니다. 정부는 인하율에 따른 물가와 세수 영향 등을 분석한 뒤, 당정 협의를 거쳐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액화천연가스, LNG에 대한 할당관세율도 더 내려갑니다. 정부는 천연가스 가격도 급등하고 있다며, 현재 2%인 LNG에 대한 할당관세율을 추가로 내리는 방안도 함께 발표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유류세와 LNG 할당 관세를 모두 내려 에너지 비용과 생활물가 부담을 완화하겠다고 정부는 강조했습니다. 다음 주 유류세 인하 방안이 확정되면 기름값에는 이르면 다음 달 중순부터 반영될 예정입니다.